국회 문체위, 22일 故최숙현 선수 청문회 열기로

김규봉 감독 등 '가해자 4인방'·대한체육회장 등 증인 채택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와 관련한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 실시 건' 등이 의결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 최숙현 선수와 관련한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 실시 건' 등이 의결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오는 22일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문체위는 14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일정과 증인 명단 등을 포함한 청문 실시계획서를 의결했다. 증인·참고인 명단은 총 42명에 이른다.

주요 증인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김규봉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주현 씨, 선배 선수 2명을 비롯해 대한체육회장, 대한철인3종협회장, 경주시장, 지역 체육회 및 경찰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

고인의 부모와 동료 선수들, 대한체육회 담당 조사관들도 참고인으로 출석한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문경란 전 스포츠혁신위원장도 참석해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논의에 함께하도록 했다.

문체위는 앞서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전체회의에서 김 감독과 선수들을 불러 고인에 대한 폭행 여부를 물었지만 이들은 해당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