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시리아 문제를 두고 이란·터키 정상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시리아 문제를 두고 이란·터키 정상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36년까지 30년 이상 장기 집권할 길이 열렸다.

1일(현지시간)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헌법 개정 국민투표 본 투표 결과 98% 개표 상황에서 78%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표는 21%에 그쳤다.

이에 따라 러시아를 20년간 통치해 온 푸틴 대통령은 개헌안에 따라 2024년 현재 임기가 종료되면, 대선에 출마해 6년 임기인 대통령직을 두 차례 더 집권할 길이 열렸다.

기존 헌법에는 대통령이 총 12년 재직하면 물러나게 돼 있는데 이번 개헌안은 여기에 '동일 인물의 두 차례가 넘는 대통령직 수행을 금지'하되 현재까지 집권 기록은 없는 것으로 친다는 조항이 추가됐다.

개헌안은 앞서 3월 의회(상·하원) 승인과 헌법재판소의 합헌 판결도 받았다.

한편, 푸틴 대통령이 2024년 네 번째 임기를 마치고 다시 대통령에 당선돼 2036년까지 집권한다면 31년간 집권했던 이오시프 스탈린의 기록을 깨게 된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마스크를 쓴 여성이 '러시아인은 모두 7월 1일 우리의 미래와 국가에 투표하자'는 내용이 담긴 포스터 곁을 지나는 모습. 국민투표 결과 78%가 개헌안에 찬성,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036년까지 집권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마스크를 쓴 여성이 '러시아인은 모두 7월 1일 우리의 미래와 국가에 투표하자'는 내용이 담긴 포스터 곁을 지나는 모습. 국민투표 결과 78%가 개헌안에 찬성,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036년까지 집권할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