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개원 날짜·원구성…여야 '강대강' 대치

與 "국회 여는 것 협상 대상 아냐"-野 "추경 처리 협조 않겠다" 맞불

여야는 2일에도 제21대 국회 개원 날짜와 원 구성을 두고 팽팽한 기 싸움을 이어갔다. 여당은 국회법에 따라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뜻을 거듭 밝힌 반면, 야당은 여당이 지금처럼 힘으로 밀어붙이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맞불을 놨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렸다. 자리가 가득차있다. 연합뉴스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렸다. 자리가 가득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임시회 소집 요구서와 국회의장단 선출 안건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민주당은 미래통합당과 합의가 되지 않으면 5일 본회의를 단독으로 열고 통합당 부의장을 빼고 국회의장단 선출 안건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법이 정한 대로 5일에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일하는 국회법을 통과시켜서 일하고자 하는 열정을 제도화하겠다"며 "연중 상시 국회를 열어서 논의는 충분히 하되 국민에게 필요한 법과 예산을 신속하게 제공하고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있었던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 뒤에서 흥정하는 것이 정치로 포장되는 잘못된 관행을 청산해야 한다"고 통합당을 압박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의 원구성 협상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의 원구성 협상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같은 시간 열린 첫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80석 정도밖에 되지 않았던 18대 국회에서도 일방적인 개원은 없었다"며 "일방적 독주는 협치 정신에 반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민주당이 일하는 국회라는 허울 좋은 명분을 내세워 전체 상임위를 갖고 간다든지, 5일에 일방적으로 개원한다든지, 체계·자구를 없앤 법사위를 둔다든지 하면 묵과할 수 없다"며 "일방적으로 모든 것을 다하겠다는 것은 오히려 국민을 분열시키고 국회를 장악해 일당독재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과거 독일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며 "힘이 모자라서 망한 정권보다 힘이 넘쳐서 망한 정권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5일 본회의를 열어 의장단을 선출할 경우, 이후 추경 처리 등의 과정에서 우리 당의 협조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