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눈물에…민주당 "송구" 통합당 "분노"

극명한 대조 보인 여야…여 "검찰 수사 후에 입장 표명"
야 "정치권 차원 진상조사를"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5일 열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두고 각각 '송구'와 '분노'라는 표현으로 대조적인 태도를 보였다.

미래통합당은 "분노한다"며 검찰 수사와 별도로 정치권 차원에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면서도 검찰 수사 결과를 먼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 참석, "오죽 답답했으면 구순이 넘은 연세에 이렇게까지 울분을 토하면서 마이크를 잡았겠느냐"라며 "'그동안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는 등 절규 섞인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난주 압수수색하는 등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이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다"라며 "미래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중심,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들여다보고 국민들의 의혹을 낱낱이 규명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의혹 해소가 안 될 경우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 모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사실 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끝난 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해온 이용수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며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입장 표명은 유보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건건이 대응하지 말고 전체적 흐름과 맥락을 보고 판단하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제기된 의혹들의 실체적 진실이 확인되기 전에는 윤 당선인의 거취를 정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권 내에서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만약 정의연이 서울시 차원의 지원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한 방송 인터뷰에서 "(서울시는) 일반적으로 비영리 단체에 다양한 보조금이나 운영을 지원한다. 법적 절차에 따라서 지원한 것"이라며 "만에 하나 그런 일(부정 사용 등)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에 "원고도 보지 않고 논리정연하게 말씀해 놀랐다.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 같다"라고 썼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