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썼다지우고 '미래통합당' 쓴 김종인…黃, 국기에 묵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및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으로 향하던 중 오른손을 왼쪽 가슴에 올렸다 목례로 바꾸어 국기에 대한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및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1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현충탑으로 향하던 중 오른손을 왼쪽 가슴에 올렸다 목례로 바꾸어 국기에 대한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참배 후 방명록을 작성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참배 후 방명록을 작성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지도부가 1일 현충원을 찾은 가운데 잇단 해프닝이 벌어졌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일 오전 황교안 대표 등과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했다.

참배 후 방명록에 '구국의 일념으로 자유 민주 국가를 회복하겠습니다. 2020. 4. 1'이라고 쓴 김 위원장은 자신의 직함을 쓰는 과정에서 첫 글자를 '민'으로 썼다가 펜으로 지운 뒤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 김종인'이라고 썼다.

김 위원장이 지난 20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았던 만큼 '민주당'을 쓰려다 지운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는 과정에서도 해프닝이 나왔다.

황 대표가 현충탑 앞에서 국기에 대한 경계를 할 때 가슴에 손을 얹는 행동 대신 손을 내린 채 허리를 숙여 국기를 향해 인사를 한 것이다. 양섭 국립서울현충원장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지 않고 묵념하듯 묵례를 하는 것에 황 대표도 같이 묵례를 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