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대구경북 확진자 병상 내주자"

전북도의회가 26일 코로나19 확진자 병실이 없어 속을 끓이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환자 일부를 전북지역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하자는 성명을 냈다.

도의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대구와 경북지역은 800명에 가까운 환자가 발생하면서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다"면서 "상생협력 차원에서 병실이 없어 애 태우는 환자를 전북지역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전북도가 신중하고 신속한 검토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도의회는 "무엇보다 현지에서 갑자기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음압병상 등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의료시설이 부족하다"면서 "일부 환자는 치료를 받지 못한 채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는 소식까지 들리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도의회는 "정부와 해당 지자체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현재 상황은 국민적 협조와 지역간 협력도 절실하다고 판단한다"면서 "전북도의회는 아름다운 배려와 지역 상생협력을 위해 신중히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