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 조사"

대구경북에 대해 "강력한 지원 대책 마련"도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보고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를 받고 있다. 보고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등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를 언급하며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 긴급현안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은 확진자가 집중된 핵심 전파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최근 대구·경북 지역의 확진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지역사회에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고, 최초로 사망자도 발생했다.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처럼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의 신천지 관련 모임이 확산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이곳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