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종건 미투 확인 미비…검증 보완하겠다"

"김의겸·정봉주·송병기, 국민 눈높이 맞춰 상식적 결정할 것"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미투 논란으로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 씨와 관련해 "인재영입을 하면서 좀 더 세심하게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국민께 실망과 염려를 끼쳐드린 점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음주운전 기준 등 변화된 시대 상황을 반영하려고 노력한 것은 사실이지만, 검증 기준에서 빠뜨린 부분들이 있는지 더 점검하고 보완하는 과정을 거치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원씨의 당원 제명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 결과에 따라 추가로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있다면 그렇게 하리라고 생각한다"며 "당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조사 결과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원씨 영입 직후 포털사이트 연관검색어로 미투 단어가 제시될 정도로 소문이 있었는데 이를 따져보지 않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게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미비한 점이 있었다"고 답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총선 출마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당 지도부가 충분히 논의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상식적으로 결정하는 과정을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도부 불출마 권고를 받은 이들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그런 일은 없을 것이고,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 과정을 둘러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필요성에 대해 "법무부와 검찰 자체에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정치권이 이 논란을 더 부추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