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한 폐렴 온종일 대응…정부 믿고 너무 불안해 마시라"

"정부 믿고 과도한 불안 갖지 말아달라…연휴기간 긴장 늦추지 않고 대응"
"철저한 검역으로 환자유입 차단 중요…의료인 보호에도 만전"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자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2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에서 '우한 폐렴' 3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데 대해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 여행객과 방문 귀국자의 수가 많다. 이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를 하고, (대응에 힘써 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 25분부터 37분 동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 본부장과 통화하며 '검역 단계부터 환자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공항과 항만에서 검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본부장은 확진자 3명의 상세 정보 및 바이러스 확산 단계 등을 보고했고 "검역 대응 총괄 기관으로서 대응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국의 유행 지역을 다녀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의료기관에 잇따라 방문할 수 있다. 의료단체와 협력해 의료인들에게 관련 정보를 잘 알리고 대처하도록 지원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정 본부장은 검사 수요 증가에 대비, 곧 새로운 검사법을 도입해 검사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부처 차원의 협력을 강조하고 의료인 스스로도 건강 보호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명절 연휴에도 헌신하는 질병관리본부, 확진자를 수용 중인 인천의료원과 명지병원의 직원과 의료인들 노고를 격려하고, 과중한 업무에 처하지 않게끔 배려해 달라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이 누그러질 수 있도록 질병관리본부 중심으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처를 하고, 범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건의해 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의료원장은 대통령에게 설 연휴 비상근무상황을 보고하고 "국민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검사역량을 확보하고 확진자 치료 병상 확보를 위해 면밀한 준비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