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심재철-김재원 팀 녹록치 않아…현역 지켜내려할 것"

"말기 원내대표 항상 현역 물갈이 방어 역할"
"오늘 중 예산안 합의 어려워…임시국회 소집 가능성"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12월 정기국회 마지막 날에도 예산안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며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취소가 불가능할 것이고 역시 똑같은 국회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10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예산안 심사 및 필리버스터 철회 등 심재철 원내대표 안이 부결됐다"며 "3당 소소위에서 예산안 심사를 다시 가동한다 하지만 오늘 중으로 예산안이 합의 처리될지 어렵고, 다시 임시국회를 소집해서 통과시켜야 할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예측하며 이같이 말했다.

새롭게 선출된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보통이 아니다"라며 "강경하게 투쟁적인 분"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심재철-김재원 밑이 녹록치 않고 상당히 전략적 마인드를 갖춘 분들이라 민주당 지도부가 이 분들의 전략을 그 때 그 때 잘 파악해 대처하지 않으면 큰 코 다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당내 상황에 대해서도 "심재철 원내대표는 중요한 때의 임기 5개월의 단임 원내대표다. 예산이 물려있고, 패스트트랙 등 정치 현안이 있는가 하면, 차기 총선 공천 문제가 걸려있다"며 "황교안 대표가 심 원내대표가 당선된 후 '현역 50% 이상을 물갈이 하겠다, 그 이상도 가능하다'고 얘기했고, 심 원내대표는 '우리 의원들의 의지를 지키겠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한 알력이 있을 것"이라 예상했다.

박 의원은 또 "말기 원내대표는 항상 비주류가 당선돼서 현역 물갈이를 방어하는 그러한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한국당의 공천 작업도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