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의원입니다] 박용선 경상북도의회 운영위원장

도의회 최초 원내교섭단체 구성
해외연수 전문성 강화
독도 본회의 개최로 민족의 자긍심과 굳건한 의지 표출

박용선 경상북도의회 운영위원장. 경북도의회 제공 박용선 경상북도의회 운영위원장.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 도민들의 정치적 수준은 상당히 올라와 있고 이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했습니다."

박용선(50)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은 11대 도의회에서 가장 달라진 점을 교섭단체 구성으로 꼽았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그 외 정당과 무소속 등으로 구성된 경의동우회가 정식 교섭단체로 등록되면서 경쟁을 통해 의정발전에 큰 활약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딱 1년 전 도의회는 교섭단체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올해 1월 25일 3개 교섭단체 등록을 마무리했다"며 "지금까지 다수당에서 상임위 의장단을 독점해 왔지만 이제는 교섭단체 대표가 소속위원 수의 비율에 따라 의장에게 요청하고 의장이 이를 본회의에 추천해 의결로 거치는 방식이 도입됐다. 이번 상임위와 특위 등도 이를 적극 반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운영위원장으로서 도의회 내에서 견제와 균형의 원칙이 깨지지 않고 민주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 밑바탕이 교섭단체 구성이라고 했다. 이런 밑바탕을 통해 도의회 본연의 책임과 의무를 다한다면 성숙한 의회문화 정착과 수준높은 도민의 눈높이를 맞출 것이라고 그는 확신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7월 도의회 개원 이후 전체 도의원을 대상으로 설문과 토론을 통해 상임위별 특성에 맞는 전문분야 연수 시스템을 도입했다. 해외연수를 심사하는 공무국외여행심사위원회 위원도 운영위원장을 제외하고는 전원 민간인으로 바꿨다.

또 기존 지역 여행사가 대행하던 연수 수행기관도 전국적인 규모의 전문연수기관으로 범위를 높여 해외연수의 질을 높였다. 연수 후에는 연수결과를 연수단 대표가 본회의에서 보고토록 해 책임성을 더욱 높였다.

올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도의회는 지난 6월 제309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독도에서 열었다. 도의회는 이날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독도수호 결의대회와 함께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 및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우리의 영토 독도에서 도의회 본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민족의 자긍심과 굳건한 의지를 세계에 다시 한 번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