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시한' 앞두고 北, 美 트럼프에 "잃을 것 없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매일신문DB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매일신문DB

북한이 미국에 '강 대 강' 구도를 계속 형성하고 있다. 북미 간 긴장이 앞서 북한이 제시했던 이른바 '연말 시한'에 임박하면서 최고조로 치솟는 모습이다.

그러면서도 협상을 위한 일말의 여지를 계속 내비치는 뉘앙스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한 데 대해,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9일 담화를 발표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며 북한이 곧 적대적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메시지를 던졌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담화를 통해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트럼프가 우리가 어떠한 행동을 하면 자기는 놀랄 것이라고 했는데 물론 놀랄 것이다. 놀라라고 하는 일인데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매우 안타까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 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며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시간 끌기는 명 처방이 아니다.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 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마무리했다.

김영철 위원장의 발언 앞 부분은 미국에 대해 이전보다 더욱 강경하게 대응하는 뉘앙스이지만, 뒷 부분은 톤을 살짝 낮춰 연말까지는 미국과 대화에 나서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치는 듯한 모습이다.

북한은 앞서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 이는 과거에도 실행했던 인공위성 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게 준비에만 그칠 지 실제 발사로도 이어질 지는 당장의 북미 간 물밑 접촉에 좌우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