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해안도로 처럼 상주 낙동강에 강변도로 만들자"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낙동강 중심인 경북 상주는 경치가 가장 아름다운 낙동강변을 끼고 있습니다. 바닷가의 해안도로처럼 강변도로를 만들면 경북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입니다."

경북 상주시의회 김태희(무소속) 부의장은 11일 제196회 상주시의회 본회의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경북이 추진하는 낙동강 관광콘텐츠 강화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상주를 중심으로 낙동강 강변도로를 먼저개설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제안한다.

김 부의장은 "바닷가를 끼고 있는 자치단체들은 해안도로가 있어 더 큰 관광객 유입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상주는 내륙지역이지만 바닷가 못지 않게 기암괴석과 아름다운 자연 경관이 어우러지는 낙동강변이 있어 강변도로가 생기면 낙동강의 대표적인 산책과 드라이브 코스가 될 것이다"고 했다.

특히 상주 낙동강변에는 낙단보와 상주보가 있고 가운데 조성된 국제 승마장, 상주 박물관, 경천대,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 자전거 박물관, 회상나루관광지 등 관광지가 즐비하다는 것이다.

그는 "이들 관광지를 방문할 때도 강변도로는 우회하지 않는 최단거리 노선이 돼 관광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부의장은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도 상주비전 2040 종합발전계획에 우선적으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경북도 역시 종합개발계획에 상주를 중심으로 안동에서 대구까지 이어지는 낙동강 강변도로 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