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TK 기득권 불출마? 자발적으로는 안 될 것"

"남아있어야 할 김세연 불출마, 나가도 좋을 분들 남아 있어"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미국 기획특구제도(OZ)의 한국적 고찰 서울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0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미국 기획특구제도(OZ)의 한국적 고찰 서울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김세연 의원은 당이나 국회에 남아 계셔야 될 분인데 불출마 선언을 하고 정작 나가도 좋다고 생각되는 분들은 남아 있는 것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김세연 의원 불출마 선언에 영향을 받아 (내년 총선 대구 지역 출마를 포기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구 지역 출마를 포기한 데에 대해 "지금 보수 정치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대구 경북의 정치적 위상을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당 사정이 굉장히 급박하고 그래서 제 입장만 고수할 상황이 아닌 것 같다"며 소회를 밝혔다.

대구경북 기득권층의 불출마 선언·험지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는 잘 되지 않을 것 같다"며 "틀림없이 대구 시민사회에서도 문제제기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내 지도부 사퇴 주장에 대해서는 "사퇴를 먼저 이야기하기보다 우선 지도부가 리더십을 제대로 확보해줬으면 좋겠다. 길이 없는 게 아니다"며 "리더십은 결국은 자기희생과 주변에서 열심히 뛰는 분들의 희생이 눈에 보이면 리더십이 생기게 돼있다. 그게 지금 안 보이니 자꾸 리더십이 흔들리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당내의 문제는 결국 인적 쇄신"이라며 "그 부분에 대한 가닥이 쳐지지 않으면 리더십이 강화되지 않는다. 당내 문제는 당내 문제대로 빨리 가닥을 쳐야 된다"고 촉구했다.

인적 쇄신의 방향과 관련해 "당이 앞으로 추구할 가치를 분명히 하고 그 가치에 맞지 않는 분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선을 그어줘야 된다"며 "예를 들어서 과거를 정리한다고 하면 탄핵에 이르게 된 과정에 있어서 여러 가지 문제나 원인이 되었던 부분들, 분열의 원인이 되었던 부분들을 가려가면서 선을 그어줘야 한다"고 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유보하자고 하는데 책임 있는 분들이나 그 원인을 제공한 분들이 뒤로 물러서줘야 유보가 되는 것"이라고 친박 세력의 정리를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