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 "한국당 공천권 시·도당에, 비례대표는 확대"

정 대구시당위원장, 중앙당 일방통행 폐단 대안 제시
지역 일꾼은 제일 잘아는 지역민들이 뽑아야…명부제 비례대표도 개방형으로 전환 필요

정종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이 15일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정종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이 15일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정종섭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동갑)은 정치개혁의 방편으로 비례대표제를 확대하고, 총선 공천권의 '권역별(시·도당) 공천심사위원회' 이양을 제안했다.

중앙당의 일방통행식 공천으로 빚어지는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을 잘 아는', '지역민들이 원하는' 인물에게 공천을 주자는 것으로 정당 공천의 지역 친화적 부분을 강조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정 위원장은 15일 오전 대구경북중견언론인 모임인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 참석, "현재까지의 공천은 중앙당이 일률적으로 정했고 이 과정에서 대통령, 당권력자의 개입이 이뤄져왔다"며 시·도당별 공심위 제안은 지역 사정과 지역의 인물을 제일 잘 아는 사람이 정당 후보자를 뽑아보자는 취지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 정당 후보자는 당원들이 정하는 게 정상적이지만 우리는 정당 구조가 허약하니만큼 일반인도 참여시키면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자'는 데도 부합한다"고 부연했다.

공천심사의 방식과 관련해서는 "지역민과 다른 지역 주민(전문가 등)을 5대 5 비율로 맞춘 시·도당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하면 지역 유착 등의 우려를 없애며 객관성과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에 살면서 관찰하는 것이 중앙당보다 더 적절성이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물론 심사의 대상인 시·도당위원장을 비롯해 국회의원은 공심위 구성단계에서부터 배제된다.

정 위원장은 또한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확대해야 한다"면서 "비례대표 선출과정에서 발생하는 명부제 문제는 개방형으로 돌려 주민들이 리스트(순위)를 바꿀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당론은 비례대표제 폐지다.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시·도당으로의 공천심사 이양과 당론에 배치되는 비례대표 확대주장에 대해 정 위원장은 "패거리 정치, 지역 유착 등 공천권과 관련해 발생할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한국당의 정치개혁 아젠다로 시도해 보자는 것"이라며 "이는 법을 바꾸지 않더라도 정당이 결심하면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 위원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인물 투표와 정당 투표가 교착하는 왜곡된 현상이 나타나는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반대입장을 보였다.

.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