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공천 노리는 靑 출신 '풍년'…TK는 '기근'

오중기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매일신문 오중기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 매일신문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노리고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청와대 인사들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풍년을 이루는 반면 대구경북(TK)에는 '인물 기근 현상'이 계속돼 대조를 보이고 있다.

현재 TK를 제외하고 출마를 준비 중인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비서관급 이상으로만 60여 명에 달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은 서울 구로을 출마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강기정 정무수석과 고민정 대변인도 각각 광주 북구갑, 경기도 성남분당 등에 출마 후보로 오르내린다. 김광진 정무비서관의 전남 순천 출마 가능성도 있다.

이미 청와대를 떠나 총선 출마를 준비하는 전직 참모도 많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박수현 전 대변인,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문재인 정부 1기 참모들이 총선을 바라보며 현장을 누비고 있다.

또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 김봉준 전 인사비서관, 나소열 전 자치분권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 복기왕 전 정무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조한기 전 제1부속비서관 등도 출마를 준비 중이다.

주로 수도권과 호남·충청권을 중심으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러시가 이뤄지는 가운데 당에선 이들을 견제하는 목소리조차 나온다. 특히 이들과 경선을 치러야 하는 현역 의원이나 지역을 오래 갈고 닦은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불만이 거센 상황이다.

반면 TK에선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기근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허소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 허소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

오중기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일찌감치 포항에 둥지를 틀고 토양을 닦고 있으나 후속 출마 인사가 없어 고민 중이다. 지역 민주당으로선 청와대 출신이자 친문 핵심인 오 전 행정관 정도나 그 이상급 중량감 있는 인사의 출마로 바람몰이를 시도하길 원하지만 사정은 여유롭지 않은 것이다.

허소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이 대구 달서을 출마를 위해 채비 중이고, 홍일표 국정기획상황실 행정관이 대구 수성을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TK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비서관급 이상이 몰리는 수도권에 비해 행정관급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