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전통 곶감,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농림축산식품부, 국가중요농업유산 선정

시의전서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시의전서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상주의 전통 곶감농업이 국가중요농업유산에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완주 생강 전통농업시스템'(제13호),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제14호), '상주 전통 곶감농업'(제15호) 등 3개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처음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지역별 환경과 사회, 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랜 기간 형성해온 유·무형 농업자원 중에서 보전하고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해 국가가 지정한다.

이번에 지정된 3개 유산은 올해 6월 말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을 접수한 뒤 농업유산자문위원회 자문회의와 현장조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상주 전통 곶감농업은 감나무 접목기술 계승을 통해 '상주둥시' 고유 품종을 오랜 기간 이어온 역사성이 유산 가치를 인정받았다. 상주곶감은 과거부터 공물로 진상된 기록과 조선시대 조리서인 '시의전서'에 곶감을 활용한 조리법이 남아 있다고 농식품부는 소개했다.

농식품부는 국가중요농업유산에 대해 보전관리 활동과 가치 제고를 위한 예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조재호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업유산은 지속가능한 개발에 기여하는 생동하는 자산"이라며 "보존·유지하는데 그칠 것이 아니라 농촌지역 공동체 유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