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유력 후보' 급부상…여, 靑에 추천의견

"법조계 경험·당 대표 이력 겸비"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구 달성 출신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무부 장관 '유력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

13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전 대표가 현재 공석인 법무부 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판사 출신 5선 의원인 추 전 대표는 법조계 출신에 당 대표 이력까지 갖춘 데다 검찰개혁 추진력까지 겸비해 여당에서는 청와대에 추천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이 추 전 대표를 법무부 장관 후보로 청와대에 추천했다는 일각의 이야기에 대해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의 공식 입장으로 전달하지는 않았다. 아마 법제사법위원 중 누가 했는지는 모르겠다"고 공식 부인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비교적 옅은 추 전 대표가 '탕평 인사' 차원에서 법무부 장관이 될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보는 기류다.

집권 여당을 지휘한 경험과 추진력, 법조계에 대한 이해 등도 강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여기에 청문회 낙마 가능성이 적은 현역 의원이라는 점에서도 후한 점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추 의원 측은 문재인 정부에서 언제, 어떤 카드로든 쓰일 수 있다는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다면서도 장관직 제의 여부에는 확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