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유승민 "전날 통화"…보수진영 통합 논의 '급물살'

한국 "대의 위해 통합이 우선"-변혁 "3대 원칙부터 구현해야"
핵심쟁점인 ‘탄핵’ 역사에 맡기는 수순으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변혁에 신속한 당적정리 요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며 김순례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두번째)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회의실로 이동하며 김순례 의원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에 앞서 보수진영 단일대오 형성의 첫 걸음이 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통합논의가 양측의 신경전 속에 진도를 더해가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8일에도 '대의를 위해 일단 통합부터 하자'는 입장을 밝혔지만 유승민 변혁 대표는 자신이 제시한 '통합 3원칙 구현이 먼저'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정치권에선 양측이 시한폭탄과도 같았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평가는 역사에 맡기자는 취지의 태도를 보이고 있어 통합을 위한 접점을 찾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황 대표는 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유 대표와의 통화사실을 언급하며 "이제 대통합을 위한 마음을 모으는 일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며 "대의를 우선하며 우리를 내려놓는 자세를 갖고 협의해 간다면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한다"며 통합 논의에 기대감을 표했다.

특히 황 대표는 "우리 실무단이 구성됐고, 변혁 쪽과 연락해 이야기가 진행될 것"이라며 실무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한국당은 홍철호·이양수 의원을 중심으로 당내 통합협의기구 실무팀을 만들었다. 두 의원은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을 비롯한 보수세력과 한국당의 대화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비해 유 대표는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 '3대 원칙' 선(先) 실천이 통합 논의의 전제 조건임을 강조하고 있다. 보수통합에 대한 한국당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변혁 측 관계자는 "양측 통합여부는 유 대표보다는 큰 집 살림을 이끌고 있는 황 대표의 의지에 달려 있다"며 "황 대표가 3대 원칙을 당내에서 어떻게 구현하느냐를 보면 그의 진정성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자당 내 비당권파의 보수당 합류 움직임에 대해 '가고픈 갈 가되 뒷정리는 깔끔하게 하시라'는 뜻을 나타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보수당이)건전하고 합리적인 보수정당으로 발전해 한국 정치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면서도 "통합 시계도 돌아가고 (변혁이) 신당 창당 기획단도 발족했으니 바른미래당과의 관계는 빨리 정리해주는 게 정치적 도의일 것"이라고 당적 정리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