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 전격 사퇴에 주요 정치인들 엇갈린 반응

“국론분열 책임 물어야” vs “고뇌에 찬 결정 존중”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에 여야의 주요 정치인들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야권인사들은 국론분열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공세를 멈추지 않은 반면 여권 인사들은 조 전 장관의 고뇌에 찬 결정을 존중한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좌장인 유승민 의원은 14일 SNS에 쓴 글에서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나?"라고 사퇴한 조 장관을 비판했다.

유 의원은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였다"며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의 목소리는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 대통령의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당장 조국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가 걱정이다. 이들이 어떤 재주를 부리며 압박해 나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야 할 일"이라고 중단 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집권세력과 그 주변 세력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불의를 정의로, 불공정을 공정으로 포장해 왔다"며 "지역 기반에다 노동세력과 운동세력 그리고 시민단체 세력이 같이하고 있으니 감히 대한민국과 그 국민의 상식을 꺾어 보겠다고 했고, 정의와 불의, 그리고 공정과 불공정의 개념을 아예 바꾸겠다고 덤벼들었다"고 꼬집었다.

반면 여권 인사들은 조 전 장관의 선택을 두둔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을 오랫동안 알고 있는 입장에서 검찰개혁을 확실히 해낼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안타깝지만 사퇴를 존중한다"며 "국정운영의 부담과 가족의 여러 상황으로 사임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이제 검찰개혁의 시간"이라며 "조국장관의 사퇴로, 지금부터 조국이 죽어서 검찰개혁의 불쏘시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조 장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 의원은 SNS를 통해 "조국 장관은 역대 어떤 정권도 이룩하지 못한 검찰개혁을 성공시켰다"면서도 "하지만 국민은 그의 여러 의혹 해명에도 그를 용납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