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산통위 전원 "월성1호기 영구 중단 결사 반대. 감사원 결과 먼저 지켜보자"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의 월성1호기 영구 정지안 의결을 하루 앞두고 자유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은 10일 공동성명을 내고 "영구 정지 의결 강행을 당장 중지하라"며 "국회가 청구한 감사 결과를 기다리는 게 순리"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날 "월성1호기는 한수원 이사회가 지난해 6월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조기 폐쇄한 결정 과정에 여러 의혹이 제기돼 지난달 30일 국회는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요구한 바 있다"며 "조기폐쇄에 따른 손실비용 고의 누락 등 그 어떤 의혹도 명백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영구 정지안을 의결한다면 이는 무엇인가를 감추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또 "국회가 감사원 감사를 의결한 것이 지난달 9월 30일이다.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원안위가 월성1호기 영구 정지안을 의결한다면 이는 국회를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라며 "경제성 문제 등 한수원이 제기한 부분들이 과연 사실이었는지, 폐쇄 결정과정에 불법은 없었는지 감사원 감사결과를 먼저 지켜보고 그 결과에 따라 원안위가 절차를 추진하는 것이 순리다. 원안위의 월성1호기 영구 정지안 의결처리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