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 찬반 여론에 대해 청와대 입장 밝혔으나 원론적인 이야기에 머물러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에 찬성하는 내용의 국민청원과 임명에 반대하는 내용의 국민청원 등 두 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내놨다.

청와대는 또 '광화문 집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가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어서 법적 절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내용"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우선 조 장관의 임명 찬반에 대한 두 국민청원에 대해 각각 답변하는 대신 이날 한 번에 입장을 내놨다.

조 장관 임명을 촉구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20일 게시된 후 76만여 명이 참여했고, 반대하는 청원의 경우 지난 8월 11일 시작돼 31만여 명이 동참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답변에서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국민청원으로 올라온 점에 대해 청와대는 앞으로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진영 간 극한 대결이 벌어지는 등 민감한 사안임을 고려, 청와대로서도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는 등 최대한 신중한 모습이다.

한편 청와대의 한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광화문 집회' 시위자들의 요구에 대해 "이른바 '서초동 집회' 및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청와대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광화문 집회에서 나오는 요구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답을 해야 할 사안이라기보다는, 검찰 수사나 법적인 절차 등을 보고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