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고속도 얌체운전 드론이 잡는다

국토부, 47대 투입 10개 노선 21곳 대상

 

올해 추석 연휴 동안 '드론'을 띄워 고속도로 교통 위반을 잡는다.

국토교통부는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귀성·귀경길의 고속도로 교통 단속에 드론을 투입하고, 시설물 안전 점검에도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국토부는 연휴기간인 11~15일 총 47대의 드론을 활용해 ▷버스전용차로 및 지정차로 위반 ▷갓길운행 ▷끼어들기 등 위법행위 단속을 벌인다. 단속인력이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취약 구간에 드론을 투입함으로써 단속의 신뢰도와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단속지역은 경부선 금호분기점 등 10개 노선 21개소다.

또 그동안 점검 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교량, 철도, 비탈사면, 송전철탑 등의 시설물 등에 드론을 대체 투입해 시설물 안전과 점검인력의 안전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도로공사는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33개 지사에서 드론을 활용해 65개 구간·시설물을 점검했다.

철도공사도 지난달 21일부터 10일까지 12개 지역본부와 부속기관에서 진행하는 시설물 331곳 검사에 드론을 투입하고 있다.

공항공사 역시 안전이 우려되는 항행 안전시설 점검에 수시로 드론을 동원하고 있다.

국토부는 공공부문의 드론활용 확대를 넘어 창업·개발-시험·인증-운영·서비스 등 전과정에 걸쳐 민간 드론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범부처 협업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는 드론의 다양한 활용성에 주목하고 있다"며 "그 일환으로 전 국민의 명절인 추석 귀성·귀경길의 안전관리와 현장관리에 드론을 시범적용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