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 사업 25일 업무협약 체결 예정

경북 구미형 일자리 사업으로 LG화학이 입주할 구미국가5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형 일자리 사업으로 LG화학이 입주할 구미국가5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 ㈜LG화학 등은 25일 오후 2시 30분 구미코에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사업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사업은 LG화학이 6천억원을 투입해 구미5국가산업단지(구미5산단)에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립, 운영하는 사업이다.

LG화학은 구미5산단에 전기차·스마트폰 등 배터리 관련 생산공장을 짓기 위해 이달 초 GS건설을 통해 실시설계에 들어갔다.

LG화학은 실시설계가 끝나면 내년 초 공장 건설에 들어가 늦어도 2021년 하반기에는 공장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폴크스바겐, 포드 등 자동차 브랜드 상위 20개 중 13개 브랜드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는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수주액이 110조원에 달한다.

구미시는 LG화학의 공장 운영으로 직접고용 1천여 명 등 2천여 명의 고용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구미에 설립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구미형'은 광주형 일자리와는 다른 '투자 촉진형'이다. 동종업계 수준으로 적정 임금이 보장되면서 복지·인프라 지원이 더해지는 것이다. 임금 삭감도 없어 노조 반대도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구미 시민들과 정치권 등은 업무협약 체결 소식을 크게 반기고 있다.

이영식(61·봉곡동) 씨는 "그동안 LG화학 투자 소식이 없어 답답했는데 업무협약을 체결한다는 것을 듣고 가슴이 후련했다"며 "침체된 구미 경제에 단비가 될 것"이라고 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LG화학의 이번 구미 투자가 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져, 제 2, 3의 투자 유치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키워드: 양극재=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짓는 핵심소재로, 배터리 사업에서 전체 생산원가의 40% 정도에 달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