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 할 수 있는 위상 갖고 있다"

이낙연 총리 순방외교 적극 엄호…총리 유임설에도 힘 실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우리의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를 할 수 있는 위상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며 "총리의 순방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금 이낙연 총리는 정부를 대표해 방글라데시·타지키스탄·키르기스스탄·카타르 4개 국을 공식 방문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과 국무총리의 이른바 '투톱 외교'를 언급한 것은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로 대책 마련에 집중해야 할 총리가 이번 사태 해결과 무관한 순방에 나서는 등 임무를 게을리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돌려세우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

특히 곧 있을 개각에서 이 총리를 유임시켜 국정 안정화를 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은 물론 대일 특사로 이 총리를 쓰겠다는 의중을 나타낸 것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는 작년 총 7회 13개국을 순방했고 올해는 총 3회 11개국을 순방해 모두 24개국을 순방하게 되는데 대부분 제가 미처 방문하지 못했거나 당분간 방문하기 어려운 나라로 실질 협력 필요가 매우 큰 나라들"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국정에서 외교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높아졌다"며 "4개국 중심 전통외교에 더해 신(新)남방·북방정책 등 우리 외교 영역·지평도 넓어졌다. 국제사회에서 우리 위상이 높아지며 자연스레 외교 수요가 폭증하며 대통령 혼자 감당하기 어려워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무대에 함께 뛸 필요가 있다"며 "대부분 나라는 정상 외교를 투톱 체제로 분담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서도 대통령의 해외 순방뿐 아니라 총리 순방 외교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언론에도 마찬가지의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외교부뿐 아니라 정부 각 부처도 총리 순방외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뒷받침해달라. 정상급이 방한할 경우에도 총리의 외교적 역할을 넓힘으로써 상대국가와의 실질 협력 확대를 촉진하는 계기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