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버팀목 대출 비대면 서비스 도입

국토부, 서류 제출 간소화

무주택 서민들의 주택자금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 디딤돌(구입)·버팀목(전세) 대출이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편리해진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인터넷 서비스는 9월, 모바일 서비스는 10월을 목표로 올 하반기 중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출시하고 대출 절차를 대폭 간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제출 서류가 간단해진다.

대출신청자가 정보수집·활용에 동의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대출서류를 전자적으로 수집, 그동안 소득증빙 등 10여종에 달하던 서류 제출 부담을 줄여준다.

대출을 위한 은행방문 횟수도 대폭 줄어든다.

대출신청자는 온라인이나 모바일을 통해 신청한 뒤 심사가 완료되면 대출약정 체결 때 한 차례만 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대출신청부터 대출실행까지 시간도 5영업일로 단축해 주택자금 마련에 불안한 서민들이 걱정을 덜어주기로 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도 신혼부부·청년·취약계층 등 약 26만 가구 이상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수요자에게 맞춤형 지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