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키워드] 세월호 한 척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 매일신문DB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 매일신문DB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한 발언이 온라인을 달궜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온라인에서 눈에 띈 댓글"이라며 "(이순신 장군보다) 문재인 대통령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을 가지고 이겼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전남 무안을 방문한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전남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해 대선에서 이겼다는 뉘앙스로 비꼰 댓글이 달린 것. 이를 정 최고위원이 그대로 인용, 일본의 수출 규제는 문 대통령의 대일 외교 실패 탓이라며 언급해 논란이 됐다는 해석이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