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 회동 제안…위기 돌파구 모색?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일본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자 문재인 대통령과 어떤 형태의 회담에도 응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이는 황 대표가 주장해 온 '일대일 회담'에서 한발 물러나 청와대와 여당이 제안한 '대통령-5당 대표 회동'도 받아들이겠다는 뜻으로 풀이돼, 이른 시일 안에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가 당이 처한 위기 탈출구로 대통령과 회담을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언급하며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저와 한국당은 청와대가 진정성을 갖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또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형식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들 돕기 위한 모든 방식의 회동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앞서 문 대통령이 5당 대표 회동을 제안했을 때는 "일대일 대화로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며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지난 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와 한반도 평화 문제 등을 의제로 다룰 '대통령- 5당 대표 회동'을 다시 제안하자 이를 사실상 수용한 것이다.

이번 황 대표 제안에 청와대와 여당도 긍정적 평가를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황 대표의 발언이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가리킨 것이라면 당연히 긍정적으로 평가할 부분"이라며 "이전부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모두 모여서 국정에 머리를 맞대는 일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언제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 역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대표가 사실상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수락한 것으로 보여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한국당 의원들이 줄소환 될 것 같으니 황 대표가 다급하게 유화 제스쳐를 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는 해석도 나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