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플랫폼 업체 상생 방안 다음 주 나온다

국토부, 막판 조율 중

'타다' 등 모빌리티(이동)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 간 상생 종합방안이 이르면 다음 주 발표된다.

국토교통부는 현재 택시 업계와 플랫폼 업계, 관계 전문가 등과 협의하며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이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 주 플랫폼-택시 상생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국회 일정과 의견 수렴이 마무리되지 않아 이르면 다음 주 상생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 상생안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업계와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플랫폼 업체가 서비스를 하려면 택시면허를 사거나 대여하도록 하고, 택시를 포함한 운송사업자 면허 총량을 현재 수준에서 관리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