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이 의석을 떠난 의원들이 많아지면서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이 의석을 떠난 의원들이 많아지면서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는 11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을 상대로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을 벌였다.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인 이날 여야는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취소, '문재인 케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노조 파업 등으로 논쟁을 벌였다.

여야 의원들의 질문 속에 정부 부처 수장들은 진땀을 빼면서도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가짜뉴스가 위험수위에 도달했다'는 질의에 대해 "한국의 언론 신뢰도는 조사대상국 중 부동의 꼴찌를 몇 년째 하고 있다"며 "신뢰받는 언론이 아니면 지속 가능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의 무단 수정 논란과 관련해 "국정교과서 수정 권한은 교육부에 있으나 문제 되는 6학년 사회 교과서는 교과서 내용에 대해 교육부가 전혀 개입한 바가 없다"고 답했다.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적격성을 묻는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의 질의에 "(후보자) 답변에 일부 혼선이 있었으나 후보자 해명과 관련자 설명으로 해소됐다고 생각한다. 윤 후보자는 검찰총장 후보로 제청했던 바와 같이 검찰총장으로서 검찰의 변화를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국민께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주무 장관으로서 송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2015년 이미 전국적으로 실태조사를 했고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상수도 개선 대책을 추진 중"이라며 "전수조사가 부족해 추가 조사를 통해 대책을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