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케미칼 염소가스 누출…30여 명 병원 치료

경북 구미케미칼에서 10일 오전 8시 54분쯤 염소가스가 누출돼 소방당국이 방제작업에 나섰다. 전병용 기자 경북 구미케미칼에서 10일 오전 8시 54분쯤 염소가스가 누출돼 소방당국이 방제작업에 나섰다. 전병용 기자

10일 오전 8시 54분쯤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화공약품 처리판매업체인 구미케미칼에서 염소가스가 누출됐다.

회사 직원들과 구미화학방재센터가 염소가스 누출을 차단했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는 염소탱크 밸브에서 가스가 새면서 누출됐다.

염소가스가 누출되면서 인근 공장 근로자들이 고통을 호소하며 30여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염소가스는 매우 독성이 강해서 미량이라도 공기중에서 닿으면 피부가 짓무르고 기관지염에 걸릴 수 있다.

한편 구미케미칼 2013년 3월 지하 원료 탱크에서 1층 작업실로 액체 염소를 옮기던 중 송풍기 고장으로 염소가스가 누출돼 1명이 다치고, 16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바 있다.

구미시 관계자는 "누출된 가스양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되지 않았지만, 많은 양은 아니어서 큰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