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정치권,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해신공항 재검증 맹폭 예고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하며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하며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가 11일까지 대정부질문을 이어가는 가운데 대구경북(TK) 정치권은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 광역단체장이 국토교통부와 김해신공항 재검증 문제를 국무총리실로 이관하기로 한 합의에 대해 일제히 문제를 제기한다.

10일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곽대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달서갑)과 상주 출신의 같은 당 임이자 의원(비례)이 나선다.

다음 날인 11일에 있을 교육·사회·문화 분야 질문은 정태옥 한국당 의원(대구 북갑), 박명재 한국당 의원(포항 남·울릉)이 준비 중이다.

이 가운데 임 의원을 제외한 TK 지역구 국회의원 3명은 이낙연 총리 등에게 부울경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시도와 관련한 질의를 하려고 준비 중이다.

먼저 곽 의원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경솔한 합의 질책 ▷총리실 재검증에 가덕도 포함 여부 ▷총리실 재검증에 TK 의견 반영 방안 등을 계획하고 있다.

박 의원은 ▷대구시장·경북도지사가 면담 요청했던 내용을 보고받았는지 ▷TK 단체장의 요청에 답변이 없는 이유 ▷일부 지역 요구로 국책사업이 오락가락하면 앞으로 국책사업을 어떻게 추진할 것인지 등을 꼬집을 생각이다.

정 의원도 ▷영남권 갈라치기를 위한 정치적 결정은 아닌지 ▷총리실 재검증에 전문성을 담보할 수 있는지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면 총선 이후에 재검증 할 수는 없는지 ▷부울경 단체장만 참석한 재검증 합의의 절차적 문제는 없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따질 계획이다.

정 의원은 "이번 대정부질문에 나서는 TK 의원들이 앞서 했던 이야기를 또다시 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라도 모두가 이 문제를 계속해서 지적해야 한다. 이를 통해 TK가 이 문제를 얼마나 엄중하게 생각하는지, 어떠한 결기를 갖고 해결하고자 나섰는지를 정부여당에 보여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앞선 9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한국당 소속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이 총리실의 김해신공항 재검증 정당성, 총리실이 검증할 역량이 있는지, 정치적 결정이 아닌지 등을 캐물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