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당 "윤석열 국민 우롱한 거짓말"…자진사퇴 공세

나경원 "검찰총장 후보자 위증 목도"…오신환 "버틸수록 논란만 증폭…자진사퇴 요구"

9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9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광덕, 이은재 의원, 김도읍 법사위 간사, 김진태, 정점식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광덕, 이은재 의원, 김도읍 법사위 간사, 김진태, 정점식 의원. 연합뉴스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9일 인사청문회 위증 및 변호사법 위반 논란에 휘말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해 자진사퇴하라고 공세를 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청문회에서 윤 후보자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과거 언론 인터뷰 녹취가 공개돼 '거짓말' 논란이 일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온종일 국민들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며 "청문보고서 채택은커녕 청문회를 모욕하고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부분에 대해 후보자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후보자는 하루종일 모르쇠로 일관하다 녹취파일로 거짓 증언이 드러났다. 국회를 모욕한 것이다"라며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호사법 위반도 위반이지만 대한민국 정의와 법질서를 수호해야 할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을 목도해야 하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의 불행"이라면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부적절하고도 의심스러운 만남은 정치적 중립에 대한 신뢰도 깨뜨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이 정권의 도덕성 몰락을 다시 한번 알게 된 청문회"라며 "이 정권의 검증 부실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윤 후보자의 위증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주장하며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 촉구에 가세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변호사 소개는 사실이라면서, 소개는 했지만 (그 변호사가) 선임된 것은 아니라는 어이없는 변명을 했다"며 "다른 문제는 차치해도 인사청문회에서 하루종일 거짓말한 것은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자는 버티면 버틸수록 논란이 증폭되고, 사태는 확산할 것"이라며 "청문회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