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후보자 '거짓말' 논란으로 청문회 후폭풍 심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들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들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9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1·2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9일 인사청문회 위증 및 변호사법 위반 논란에 휘말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향해 자진사퇴하라고 공세를 폈다.

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윤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윤 후보자의 언론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의 적격성이 증명됐다며 조속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을 문제 삼으며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인사청문회를 두고 민주당은 낙마 사유가 될 만한 '결정적인 한 방'이 없었다며 윤 후보자의 검찰총장 적임자론을 부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라고 밝혔다.

윤 후보자의 위증 논란에 대해서도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변호사 소개 문제에 관해 당사자(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도 설명했고 윤 후보자도 오해가 있었던 것을 사과했다"며 "지명 철회를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한국당은 인사청문회가 윤 후보자의 '거짓말 잔치'로 전락했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온종일 국민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며 "윤 후보자는 하루 종일 모르쇠로 일관하다 녹취파일로 거짓 증언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바른미래당도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며 한국당과 보조를 맞췄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다른 문제는 차치해도 인사청문회에서 하루 종일 거짓말한 것은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될 수 없다"며 청문회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법사위 여야 간사는 오는 10일 윤 후보자의 병역면제 사유인 '부동시' 관련 자료를 받은 뒤 협상을 할 계획이지만, 극명한 입장 차로 인해 청문보고서 채택은 쉽지 않아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