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생명안전뉴딜·노동개혁·에너지 특위' 신설

김상훈 의원, 생명안전뉴딜특위 위원장 임명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9일 당내 생명안전뉴딜특별위원회와 노동개혁특별위원회, 에너지 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등 3개 특위를 신설했다.

생명안전뉴딜특위 위원장에는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노동개혁특위 위원장에는 이장우 의원이, 에너지 정책 파탄 및 비리 진상규명 특위 위원장에는 김기선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특위 위원장 및 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대한민국에서 단기적 쇼크 상황이 아니라 불가역적 파탄이 진행 중으로, 경제·외교안보 등 모든 분야가 붕괴하고 있다"며 "한국당이 시급히 대응해야 할 부분에서 특위를 구성하고 진상규명과 함께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노동개혁 없이는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어려우며, 민주노총이 헌법과 권력 위에 군림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에 다양한 노동 형태가 등장하는 데 대응하는 노동개혁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붉은 수돗물, 온수관 폭발사고, KT화재 등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일에 정부가 없다"며 "국민들의 생명, 안전을 지키는 것에는 정부가 있어야 되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희 당이 앞장서서 챙기겠다"며 "1년에 10조원씩 10년간 100조원을 생명안전 뉴딜 사업에 쓴다면 생활 안전도가 제고될 것으로,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안부터 생명안전뉴딜 관련 사업을 추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생명안전 뉴딜특위와 노동개혁특위는 이번 임시국회 차원이 아니라 앞으로 우리가 총선, 나아가 대선까지 우리 당의 골간이 되는 특위가 돼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