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사단 초소 근무병 극단적 선택…"북한 목선 경계 책임과 관련 있는지 조사"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 목선. 자료사진 연합뉴스 삼척항에 입항한 북한 목선. 자료사진 연합뉴스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경계작전 책임부대 중 한 곳인 육군 23사단 소속 A 일병(21)이 한강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군 관계자는 9일 "육군 23사단에 복무하는 A 일병이 어젯밤 원효대교 한강에서 투신했다"면서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는 군 관련 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해당 병사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 일병은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숨졌다.

초소의 상황병이었던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조에 편성되어 근무를 섰다. 상황병은 경계 시 발생한 특이사항, 초소 입·출입자 등 모든 상황을 전파하고 기록하는 임무를 맡는다.

사건 당일 오후 2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근무를 섰고, 6월 22일부터 28일까지 연가 및 위로 휴가를 사용했다. 이어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정기휴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관계자는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고, 조사를 받은 바도 없다"면서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당 병사의 투신 경위가) 경계 책임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는 추후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