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일본의 산업소재 수출규제 막지 못한 한국 정부 비판

7일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 성토장 돼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권태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우리 정부가 수출규제를 앞세운 일본의 보복조치에 늑장 대응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사태 해결을 위한 실질적 외교 노력을 기울이라고 7일 촉구했다. 일본을 향해선 국제법에 어긋나는 부당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무책임한 태도와 뒤늦은 대응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지만 지금 당장은 우리 국민과 기업들의 피해를 막는 데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제보복 확대는 양국 관계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최악의 결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며 "일본 정부는 즉시 모든 보복 조치를 거둬들이고 양국 관계 정상화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일본은 작년 연말부터 예고해 예상됐던 경제보복이었다"며 "그런데 그동안 우리 정부가 한 일이라고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말뿐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은 자국 기업의 피해는 최소화하면서 한국 경제에는 치명적인 항목만 골라 제재를 가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와 정치권 일부에서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과 대책보다는 반일감정에 우선 호소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섬세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정 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대기업 총수들과의 만남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기업의 목소리나 걱정을 열린 마음으로 들어 지금 경제위기가 '퍼펙트 스톰(초대형 경제위기)'으로 다가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회 차원의 당부도 이어졌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제가 3개월 전부터 아베 총리에게 공개든 비공개든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주문했으나 아무 답변이 없었다"며 "청와대가 어떻게든 아베 총리와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구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장 역시 "지금의 수출규제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 농수산물 수입을 우리가 규제한 데 대한 보복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