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선 경북도의원, 공공부문 치매예방 및 관리 정책토론회 개최

치매국가책임제 현주소와 치매관리 인프라 확충 제도 모색

박용선(왼쪽 여섯 번째) 경북도의원 등 공공부문 치매예방 및 관리 실태와 지방의회의 역할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박용선(왼쪽 여섯 번째) 경북도의원 등 공공부문 치매예방 및 관리 실태와 지방의회의 역할 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 박용선 도의원(포항4, 의회운영위원장)은 지난 5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공공부문 치매예방 및 관리 실태와 지방의회의 역할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실시 2주년을 맞이해 공공부문의 치매예방 및 관리 실태와 문제점을 진단하고 도의회 차원의 제도적 보완과제 모색을 위해 마련됐다.

발제자로 나선 건강보험정책연구원 권진희 센터장은 지역사회 경증치매대상자 관리에 대해 "지역사회의 특성과 대상자 욕구를 우선 정확히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이용가능한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입법조사처 원시연 입법조사관, 한국치매예방협회 김선심 협회장, 영주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 윤진원 팀장, 대구보건대학교 김정기 교수, 경상북도의회 조영진 팀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박용선 도의원은 "치매는 더 이상 개인의 불행이나 가족만이 책임져야 할 문제가 아니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그 부담을 나눠야 한다"면서 "공공부문에서 치매 발병을 줄일 수 있는 예방 및 관리사업에 집중해 치매환자와 가족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