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 작전으로 공세 강화하는 한국당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앞두고 전운이 감도는 국회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도피 정황'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채택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도피 정황'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제1야당 자유한국당이 총공세에 들어갔다. 송곳 검증을 내세우는 가운데 청문회 준비 단계에서부터 화력을 뿜어대고 있는 것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전 서울 용산세무서장 윤우진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윤 씨는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이며 윤 국장은 윤석열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져있다.

주 의원은 윤 씨가 지난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장기 해외 도피를 했다가 검거됐음에도 서울중앙지검에서 석연치 않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며 고발 사유를 설명했다.

한국당은 윤 씨가 당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에 근무하던 윤석열 후보자로부터 대검 중수부 출신 변호사를 소개받았다고 의심한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의 기자회견을 통해 윤 후보자의 장모 최 모 씨를 사기, 사문서위조 및 행사,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보임된 김 의원은 "최 씨가 연관된 판결문 3건을 분석한 결과, 판결문에 적힌 사실만으로도 최 씨의 범죄 혐의가 명백하다. 그런데 최 씨는 한 번도 제대로 처벌받은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5일 KBS 1TV '시사기획 창-복마전 태양광 사업' 방송을 두고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검찰에 고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