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정치가 경제를 놓아줄 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 정부와 정치권의 대응에 대해 작심하고 쓴소리를 했다.

박 회장은 지난 3일 SNS를 통해 "여야정 모두 경제위기라는 말을 입에 담지 말아줬으면 좋겠다"며 "위기라고 말을 꺼내면 듣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일본은 치밀하게 정부 부처 간 공동작업까지 해가면서 선택한 작전으로 보복을 해오는데 우리는 서로 비난하기 바쁘다"며 "중국, 미국 모두 보호무역주의로 기울어지며 제조업 제품의 수출이 갈수록 어려워지는데 우리는 여유도 없으면서 하나씩 터질 때마다 대책을 세운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모든 쓰나미의 와중에 국회는 상반기 내내 개점휴업으로 지나갔다"며 "이제 제발 정치가 경제를 좀 붙들어 줄 것은 붙들고 놓아줄 것은 놓아주어야 할 때 아니냐"고 반문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