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김해신공항 침묵 깨라…시도지사 면담 요청에도 '묵묵부답' 관망

총리실 김해신공항 '침묵모드' 장기화 전망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토교통부 서울사무소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등과 김해신공항 관련 현안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여성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여성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열린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대구상공회의소 앞에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 추진단이 김해신공항 재검증에 대한 전면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일 대구상공회의소 앞에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 추진단이 김해신공항 재검증에 대한 전면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김해신공항 재검증과 관련, 국무총리실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어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부산·울산·경남(부울경)과 국토교통부가 지난달 20일 김해신공항 국무총리실 재검증에 합의한 지 보름이 지났지만 명확한 입장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부울경과 국토부가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결과를 따른다'는 내용에 합의하고 공식 발표까지 한 만큼 시간을 지체할 여유가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25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정운현 국무총리 비서실장을 직접 만나 김해신공항 재검증에 대한 대구경북의 요구 사항을 전달한 바 있다. 요구사항은 이낙연 총리에게 곧바로 보고된 것으로 파악됐지만 이 총리는 열흘째 함구 중이다.

권 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이 총리와 면담을 조율하고 있지만 이뤄지지 않고 있다.

국회 일정과 이 총리의 해외순방 등을 감안하면 총리실의 김해신공항에 대한 '침묵 모드'는 더 장기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총리실 한 관계자는 매일신문 기자와 통화에서 "권 시장 등이 비서실장에게 건의문을 주고 가셨는데 그 이후로는 들은 바도 없고 전달받은 내용도 없다"며 "재검증에 대해선 여전히 실무적으로 고민을 하고 있는 정도다. 초동 단계에서 여러 사안들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재검증 성격과 범위, 시기, 절차, 방식, 재검증 결과 이후 사업추진 방향은 물론 영남권 5개 시·도 참여 문제에 이르기까지 신속한 결정과 추진이 급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초 안전성이나 경제성 측면에서 국토부가 여러 차례 자신감을 보였기 때문에 김해신공항을 결정적으로 무산시킬 또 다른 카드를 모색하고 있을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며 "이 총리의 결정이 늦어질수록 온갖 억측에 휩싸이게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