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민노총 파업에 "정부 믿고 노사 접점 찾아달라"

이 총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민주노총의 공공부문 공동파업과 관련해 "정부를 믿고 노사가 대화로 접점을 찾아달라"고 4일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어제부터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공공부문 공동파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현재 1만438개 학교 중에서 26.8%인 2천802개 학교에서 급식이 중단돼 학생들이 도시락을 싸 오거나 빵으로 점심을 때웠다. 방과 후 돌봄서비스는 5천921개 학교 중 2.3%인 139개 학교에서 차질을 빚었다"며 "내일까지 파업이 예정돼 국민 불편은 더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노조는 주로 처우개선을 요구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지난 2년간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많이 전환해 왔고 임금 등 처우도 상당히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예산이 필요한 사안이어서 단계적으로 개선할 수밖에 없다"며 "재정여건과 기관의 경영상태를 고려하면서 처우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오는 9일로 예고된 우정노조 파업과 관련해서는 "우편 서비스의 공공성과 국민 생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할 때 파업까지 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정부는 집배원들이 더 이상 과로로 쓰러지지 않으시도록 근무여건을 더 적극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며 "노사 양측이 선의로 조정에 임해 파업이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회의 안건인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과 관련 "해마다 여름이면 폭염을 예측하고 전력사용량을 예상하며 전력예비율도 유지하는데 그 예측이 빗나가 허둥거리고 걱정하던 해도 있었다"며 "올해는 그런 일을 줄여 국민과 기업이 안심하고 여름을 지내시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30년 중 가장 더웠던 3개년의 평균기온과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에 따른 전력사용 증가 예상을 종합해 전력사용량을 예측했다"며 "그런 예측 위에서 전력예비율을 가장 더운 시기를 기준으로 7.7%를 유지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한국전력은 7∼8월에 가구당 월 1만원 정도 전기요금을 낮추고 정부는 한전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공공기관은 실내온도를 조절하고, 사무실·복도·화장실 등에서 전기가 전혀 낭비되지 않도록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