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김정은 수석대변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정부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식의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뒷줄 가운데)가 단상으로 나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던 중 정부가 북한의 대변인이라는 식의 발언을 하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뒷줄 가운데)가 단상으로 나가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난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나온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는 발언을 둘러싸고 강대강 대치를 이어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를 겨냥해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비판했고, 민주당은 "국가원수 및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맞받아쳤다. 나 원내대표는 13일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와 의원총회에서 "과거 민주당이 어떻게 했는지 반성해 보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반박했다.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한국당은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윤리위에 맞제소하면서 정국이 얼어붙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