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한국어교육 및 찾아가는 다문화가족 공부방 개강

연말까지 맞춤형 한국어 수업

구미시가 개장한 다문화가족 공부방에서 결혼이민자와 중도입국 자녀의 한국어능력검증에 필요한 배치평가 시험을 치르고 있다. 구미시 제공 구미시가 개장한 다문화가족 공부방에서 결혼이민자와 중도입국 자녀의 한국어능력검증에 필요한 배치평가 시험을 치르고 있다. 구미시 제공

구미시는 구미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함께 결혼이민자, 중도입국 자녀를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 및 찾아가는 다문화가족 공부방 3곳을 개강했다.

다문화가족 공부방은 첫걸음반부터 고급반까지 5단계로 나눠 맞춤형 수업을 진행하며, 매주 2회씩 12월까지 운영된다. 한국어 교육은 물론 한국의 역사를 배울 수 있는 '한국사 및 한국지리교육', 부부 의사소통과 양국 문화의 이해를 돕는 '가족교육', 구미 권역을 나누어 찾아가는 문화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다.

다문화가족 공부방은 형곡동과 양포공부방(인동·진미·양포·옥계동), 고아공부방(원호·선산·고아·무을) 등 총 3곳이다.

구미시에는 혼인 귀화자 866명, 한국국적을 취득하지 않는 결혼이민자 1천29명으로 총 1천895명의 다문화 가족이 생활하고 있으며, 2017년도 기준으로 외국인 근로자를 포함한 총 9천129명의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