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약속한 예타 면제사업… 대구산업선 철도, 동해안고속도로 유력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앞두고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광역별로 1건씩 선정하겠다고 밝혀 지자체별로 어떤 사업이 선정될지에 관심이 뜨겁다.

대구시는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사업을, 경북도는 동해안 고속도로가 가장 유력할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공공인프라 사업은 엄격한 선정 기준을 세우고 지자체와 협의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고 조기 착공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광역(자치단체)별로 1건 정도의 공공인프라 사업들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선정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달 말로 예상되는 예타 면제사업 발표를 앞두고 대상 범위가 구체적으로 좁혀지면서 대구와 경북에도 각각 1개씩의 예타 면제사업이 돌아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예타 면제를 최우선으로 건의해 온 만큼 결과도 긍정적으로 기대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사업은 문 대통령의 지역공약이면서 국정 운영 5개년 계획,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계획에도 포함돼 있다. 굵직한 국가계획에 모두 들어가 있는 사업"이라며 "다른 어떤 사업보다 경쟁력이 높다고 볼 수 있어 선정 가능성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산업선 철도는 서대구 고속철도역에서 성서 산단과 달성 1차 산단,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을 잇는 총연장 34.2㎞의 여객 및 화물 철도망으로, 총사업비로 국비 1조2천880억원이 필요하다.

경북 역시 예타 면제 사업에 1순위로 건의한 동해안 고속도로 사업의 가능성을 높게 봤다.

공사 중인 포항(흥해)~영덕 구간을 제외한 영일만 횡단 17.1㎞(2조원), 영덕~삼척 117.9㎞(5조원) 등 총 135㎞(총사업비 7조원) 구간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동해안 고속도로의 여비 타당성 면제 필요성에 대해 계속 건의를 집중적으로 하고 있다. 최소 1건이 선정된다면 동해안 고속도로가 가장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농촌의 스마트팜'의 효과에 대해서도 기자회견문을 통해 언급, 지난해 선정된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도 구체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상주 스마트팜 혁신 밸리는 청년 보육체계와 자체 청년농 육성 프로젝트를 연계해 매년 스마트팜 전문인력 80명을 배출하고,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업 캠퍼스도 차리고, 문화거리 등을 조성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