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경찰서, 몽골 국적 동료 살해한 용의자 추적

구미경찰서 전경 구미경찰서 전경

9일 오후 7시 8분쯤 구미시 송원서로4길 한 빌라에서 몽골 국적의 A(33) 씨가 흉기에 찔려 숨져 있는 것을 빌라 관리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구미경찰서는 A씨의 왼쪽 가슴과 옆구리 등에 흉기 자국이 있어 타살된 것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같은 빌라에 살고 있던 같은 국적의 B(46) 씨를 쫒고 있다.

이봉철 구미경찰서 형사과장은 "A씨가 숨진 지가 며칠 지나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살해 동기 등이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며 "B씨가 휴대전화를 끄고 잠적했고, 외국 근로자이다 보니 단서를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