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정통한 '공무원 출신' 후보 약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지방정부의 향후 4년 살림을 맡을 주인공이 가려졌다. 

한국당은 예전만 못한 성원을 받는데 그쳤고, 민주당은 대구경북 교두보 마련에 성공했다. 바른미래당은 대구와 경북 광역의원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에서 각각 10.78%, 8.26%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성적을 거뒀다. 정의당은 4년 전보다 저변을 넓히긴 했지만 여전히 존재감이 부족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선 전직 자치단체 행정관료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지역 정치권에선 행정에 정통한 공무원 출신이 유권자들로부터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국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지방자치가 다루는 영역은 생활정치”라며 “유권자들은 현란한 정치 구호보다 자신의 삶과 직결된 현안을 신속하게 처리해 주는, 쉽게 말을 걸 수 있는 지도자를 선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무소속 후보들도 좋은 성적을 냈다. 주민들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그들의 가려움을 잘 긁어주기만 한다면 공천권을 쥔 정치인의 눈 밖에 나 정당 후보으로 나서지 못하더라도 주민들에게 선택을 받을 수 있다는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 것이다. 경북의 한 무소속 당선인은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좌우할 사람은 국회의원이나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아니라 주민이라는 확신이 생기면 지방자치가 더 성숙해 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역 유권자들은 당장 오늘 내일이 아니라 미래 청사진까지 제시하는 거물 정치인의 등장도 고대하고 있다. 대구경북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광역단체장이라면 여의도 정치무대에서 정치력을 발휘하며 지역의 100년 먹거리를 찾아내는 혜안까지 갖춰야 한다는 요구다. 경북의 한 중진 국회의원은 “자신의 차기 선거 당선에만 골몰한 나머지 지역민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보다 표 계산만 하는 정치인이 적지 않다”며 “지역 발전에 대한 분명한 소명의식을 가진 인물을 당이 영입, 선거 과정에서 유권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 정치권에선 우수한 역량을 갖춘 인재들이 정치권에 충분히 수혈되기 위해선 보다 건강한 정당 시스템과 열린 선거문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정의당 관계자는 “선거에서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 정당이 늘 같고, 그 정당에서 상명하복식 충성을 요구한다면 양질의 정치신인 충원은 불가능하다”며 “지역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는 인재가 보다 많이 정치에 입문할 수 있도록 지역의 정당 문화도 더욱 민주적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