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가덕도 연결 KTX역 일대에도 오거돈 일가 5만9천200평 땅"

오거돈, 곽상도. 연합뉴스 오거돈, 곽상도. 연합뉴스
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곽상도 의원 페이스북

곽상도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가덕도 신공항과 노선이 연결될 것으로 보이는 KTX 진영역 인근에도 오거돈 전 부산시장 및 일가의 땅 투기가 이뤄졌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오거돈 일가에 대해서는 부산에서 가덕도로 진입하는 길목에 2만평의 땅을 투기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는데, 추가적인 투기 의혹이 나온 것이다.

곽상도 의원은 4일 페이스북 "오거돈 전 시장 일가가 가덕도 일대에 약 7만8천300㎡(약 2만3천700평)의 땅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김해시 진영읍⸱진례면 일대에도 약 5만9천200평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중 오거돈 전 시장의 토지 지분만 1만7천평이 넘는다"고 밝혔다.

이어 "오거돈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이 전·답 등의 위치는 KTX 진영역 인근이고, 가덕도까지 차로 약 30여 분 소요되는 곳"이라며 "향후 가덕도 공항 건설과 맞물려 KTX 노선과 가덕도를 연결할 경우 개발 이익의 수혜지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곽상도 의원은 "오거돈 전 시장은 2004년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절부터 꾸준히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해왔다. 이후 2005년에는 장조카 오치훈 씨가 공항 부지로 거론되고 있는 가덕도 내 노른자위 땅 약 450평을 매수했고, 2012년에는 일가가 김해 진영읍 인근 토지 약 1만2천평(오거돈 지분 약 4천900평)을 취득했다"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이를 두고 곽상도 의원은 "오거돈 전 시장이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주장하는 이면에는 사익도 함께 노린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 "보유 부동산 규모에 비추어 가덕도 특별법에 따라 오거돈 일가가 얻게 될 부동산 가격 상승은 일반 서민들이 상상하기 어려운 금액이 될 듯하다"고 지적했다.

곽상도 의원은 부동산 투기 관련 의혹이 문재인 정부에서 잇따라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부동산 3법, 부동산 가격 및 전세 가격 폭등으로 국민들은 고통받고 있는 반면, '흑석 선생'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목포 도시계획 정보로 부동산 투기를 한 손혜원 전 의원,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를 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전⸱현직 직원, 판교 인근 그린벨트 토지를 사들여 시세 차익을 올린 문재인 대통령 처남까지, 곳곳에서 권력과 지위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가 판을 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