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친문지지자에 "강원래말고 나에게 불편함 쏟아달라" [전문]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K-방역 꼴등'이라고 표현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는 강원래 씨에 대해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저에게 쏟아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원래 씨가 올린 사과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강원래씨는 제 지지자가 아닌 자영업자로 저를 만난 것"이라고 그의 발언이 정치적으로 해석되는 것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어 "정부의 방역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한 보상책에 대해서는 여권에서도 언급한 바 있다"며 "현장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계기로 삼는 것이 현 정권 지지자분들의 현명한 대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강 씨는 지난 20일 안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간담회에서 정부의 방역대책에 아쉬움을 드러내며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과 친여 성향 커뮤니티 등에서 강 씨에게 인신공격은 물론 장애를 비하하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정치적 논란으로까지 번지자 강씨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졌다"며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닌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 아쉽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안 대표의 페이스북 전문이다.

강원래 씨가 올린 사과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강원래 씨는 제가 이태원을 방문했을 때 자영업자의 한 사람으로서 고충을 호소하기 위해 나왔던 것이지, 제 지지자로 그 자리에 있었던 것이 아니었습니다.

생존의 절벽에 내몰린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전하는 과정에서 얼마나 힘들고 절박한 상황이면 그렇게까지 말했을까 하고 이해할 일이지, 문 정권 지지자분들이 정치적으로 공격할 일이 아닙니다.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저에게 쏟아주시기 바랍니다.

오히려 현장의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이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계기로 삼는 것이 현 정권 지지자분들의 현명한 대처일 것입니다.

정부의 방역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한 보상책에 대해서는 여권에서도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 문제는 여야가 한마음으로 나서서 해답을 찾고 자영업자분들께 살아갈 수 있는 희망을 드려야만 합니다.

저와 국민의당도 적극 협력하겠습니다.

모처럼의 여야 협치로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정부와 정치가 되길 바랍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