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말할 때 아니다"

18일 신년 기자회견…"국정농단에 국가적 피해 막심"
"박원순 성추행 피해 안타까워, 민주당 재보선 후보 공천 존중"
野 "통합·포용 입에 담지 마라"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를 지켜본 야권에서는 "더 이상 통합, 협치, 포용을 입에 담지 말라"는 비판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한 새해맞이 기자회견에서 사면에 대한 입장이 첫 질문으로 나오자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정농단이라 불렀던 일도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이어 문 대통령은 "과거에 잘못을 부정하고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이런 움직임에 국민 상식이 용납하지 않을 거라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과거 자신이 당 대표 시절 만든 '단체장 귀책사유로 재보궐선거가 이뤄질 경우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규정을 더불어민주당이 뒤집고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는 "제가 만들었다고 당헌이 신성시될 수는 없는 것"이라며 "민주당과 당원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 사실과 2차 피해도 주장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방역·사회분야 질의응답 시간에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아동학대 관련 질문과 월성원전에 대한 감사원 감사 관련 질문이 잇따르자 문 대통령은 "이제 그러면 방역 관련 질문 하실 분만 팻말을 들어주시기 바란다"며 "방역은 너무 잘 하니까 질문이 별로 없으신가요?"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에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였다. '불통'이라 비난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다를 바 없다"며 평가절하했다.

특히 정진석 의원은 "둘로 갈라놓은 민심이 언제 합쳐져 공감대를 이루겠냐"며 "더는 통합 협치 포용을 입에 담지 말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임했던 문 대통령은 박원순 시장 피해 여성의 2차 피해를 '주장'이라 언급하며 안타깝다는 말 뒤에 숨었다"며 "국민의 대통령이 아닌 당원의 대통령이냐"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2021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외신 기자 120명으로부터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걸쳐 질의응답을 했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동시 진행하되 종전과 마찬가지로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은 채 대통령이 손을 드는 기자를 직접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